고흥군(군수 송귀근)은 30일, 고흥군수협 수산물 가공공장에서 군, 고흥군수협, 일본 킨바라노리텐(대표 킨바라 미츠루)사 바이어 등 수출관계자 1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고흥 김’ 일본 수출 상차 행사를 가졌다.

군은 지난해 4월 일본 킨바라노리텐사, 고흥군수협과 삼자 간 고흥 김 600만불 일본 수출 업무협약을 맺고 일본 시장에 고흥 김의 수출 길을 열었다.

   
   ▲  고흥 김, 일본 수출시장 공략 성공

2019년 13만$에 그쳤던 일본 김 수출이 협약 이후인 2020년 140만$의 수출액을 기록하여 약 12배 상승했으며, 올해는 250만$의 수출액을 달성할 것으로 전망된다.

고흥군에 따르면 고흥 김은 탄력이 좋아 김밥용으로 적합하며, 국내 김밥용 생산량의 70%를 차지하고 있으며, 이러한 특성이 연간 10억장의 김이 소비되는 일본 시장에 적합하여 수출이 지속 상승할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고 전했다.

또한, 김은 검은 반도체로 불릴 만큼 높은 부가가치를 갖고 있어 김 생산 어업인들의 소득 증대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송귀근 고흥군수는 “농산물과 함께 우수한 품질과 많은 생산량을 갖고 있는 우리군의 수산물 수출 또한 중요하며, 수산물은 보관문제 등으로 품목과 신규시장 수출에 어려움을 갖고 있지만 이를 해결하고 더 많은 수산물이 수출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킨바라노리텐사의 후지사와 이사는 “고흥군과 고흥군수협의 적극적인 도움으로 자사 수입 생산 제품 중 고흥 김의 비율을 5%에서 60%까지 늘렸으며, 일본 소비자들에게 인기가 많아 내년에는 고흥 김을 더욱 많이 수입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고흥군수협 이홍재 조합장도 “수출협약 이후 김 수출량이 크게 늘어 매우 기쁘고, 내년에는 수출 시기를 앞당겨 초산 김부터 수출하여 늘어나는 수요를 맞출 수 있도록 할 것이며, 고품질 김 생산을 위해 최선을 다 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한편, 군 관계자는 “내년에는 고흥 김에 이어서 미역‧다시마의 일본 수출 협약을 준비 중이며, 소비량이 줄어 판로확보에 어려움을 겪는 미역‧다시마 어업인들에게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코로나19가 진정세를 보이는 대로 협약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저작권자 © 엔지티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