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순군(군수 구충곤)은 4일 화순 주민 1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전남 872번(화순 58번)으로 분류된 확진자는 인후통과 근육통 등 의심 증상이 있어 3일 화순군 보건소 선별진료소를 방문, 진담 검사를 받았다.

   
   ▲  1월 27일 사평면 선별진료소 현장 점검

진단 검사 결과, 전남보건환경연구원으로부터 양성 판정을 받았다.

화순군은 3일 저녁 확진 통보를 받은 즉시 이동 경로를 파악해 확진자의 자택과 방문 시설에 대한 방역 소독을 완료했다. 확진자는 강진의료원으로 격리 입원 조치했다.

이날 저녁 화순군이 확진자의 동거 가족 3명 등 접촉자, 이동 경로 방문자 등 59명에 대한 긴급 진단 검사를 한 결과, 59명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

현재까지 전남 872번 확진자의 감염 경로는 확인되지 않고 있다.

군은 전남도 역학조사반과 함께 감염 경로 등을 파악하기 위해 심층 역학조사를 실시하고 있다.

구충곤 화순군수는 발표문을 통해 “백신 접종에 따른 기대감으로 코로나19 확산에 대한 경계심이 풀리는 순간, 언제든지 대유행이 다시 시작될 수 있다”고 우려하며 “언제 어디서나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하고 5인 이상 사적 모임 금지 등 방역 지침을 철저하게 준수해 달라”고 당부했다. 

<저작권자 © 엔지티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