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농어촌공사(사장 김인식)는 안전전담 조직과 담당 인력을 확대하고, 25일 대구 보원저수지를 시작으로 전국 농업기반시설 764개소(저수지 479, 양배수장 189, 방조제 37, 수문 59)에 대한 정밀안전점검과 진단을 오는 11월까지 진행한다.

특히, 이번 점검에는 법정 의무 대상은 아니지만 안전에 취약한 소규모 저수지 2종 시설(저수용량 30만㎥ 미만) 45개소를 포함해 재해에 대한 사전 예방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 공사는 법정의무대상은 아니지만 소규모 저수지 45개소에 대한 정밀점검도 실시한다 (저수지 사면 상태 및 기울기 조사 모습).j

공사는 최근 대형화되는 자연재해에 철저한 대비를 위해, 기존 안전진단사업단을 안전진단본부로 격상해 시설물 안전진단, 긴급점검, 재해상황시 비상대처계획 수립 등 재해에 대응하는 안전관리전담 조직을 확대 구성했다.

농업기반시설물 점검은 시설물안전법과 농어촌정비법에 따라 시설물의 크기별로 반기별 정기점검과 수시점검, 외관조사와 재료시험 조사를 하는 정밀점검, 구조적 안전성 등을 점검하는 정밀안전진단으로 나눠진다.

   
 ▲ 공사는 25일부터 오는 11월까지 전국 농업기반시설 764개소에 대한 정밀안전점검 및 진단을 실시한다 (사진은 저수지 물넘이 콘크리트 품질 및 강도조사 모습).

농어촌정비법에 따라 저수용량 30만㎥이상인 경우 5년 주기로 정밀안전진단을 실시하고, 추가적으로 시설물안전법에 따라 100만㎥이상인 경우 1~3년 주기로 정밀점검을 하고 있으나, 소규모 시설의 경우 일반 점검 상 문제 발생 시에만 정밀점검과 진단을 하도록 되어 있다.

그러나 최근 최장 기간 장마와 집중호우 등 자연재해의 규모가 대형화 되면서 상대적으로 재해에 취약한 소규모 시설의 안전관리 필요성이 커지고 있어, 공사는 소규모 저수지에 대한 정기적 정밀안전진단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 공사 직원들이 저수지 정밀안전점검을 위해 저수지 댐마루 상태 조사를 실시하고 있다.

또한 공사는 비상상황 발생시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비상대처계획(EAP)수립 범위를 2022년부터는 저수용량 30만㎥이상에서 20만㎥이상으로 확대 실시해 자연재해에 선제적 대응체계를 구축할 계획이다.

이외에도 공사는 시설물점검119센터를 상시적으로 운영하며 2013년부터 지자체 등 소규모 노후, 재해위험시설의 점검요청에 무상으로 813개소에 대한 긴급점검을 지원해 오기도 했다.

김인식 사장은“농업기반시설의 안전은 국민의 생활과 직결되는 문제인 만큼 갈수록 복잡하고 대형화하는 재난에 대비해 철저한 점검과 사전대비에 힘써 안전사각지대가 없도록 철저히 관리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엔지티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