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GTV=김영철 대기자] 박영선 서울시장 예비후보는 22일 오후 한국노총 서울본부에서 노조 지도부와 간담회를 갖고 “코로나19로 인해 노동자들의 힘든 상황이 더 심해지고 있고 특히 사회적 약자들이 더욱 힘든 시기인데 사회적 연대를 강화해 이들이 힘들지 않고 함께 나아갈 수 있는 사회를 만들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박 후보는 “정부의 지원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사각지대가 발생하고 있다”며 “사각지대 노동자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대책을 마련해 발표하겠다”고 말했다.

   
   ▲ 한국노총 서울본부 지도부와 간담회 개최

이어 “그동안 한국 사회의 노사관계가 갈등과 대립의 노사관계였다면 앞으로는 함께 살아가는 상생과 연대의 노사관계로 바뀌어야 한다”며 “우리 노동자들이 즐거운 마음으로 일할 수 있는 세상을 만들도록 하겠다”고 다짐했다.

이날 간담회에서 항공 관련 업종 종사자들이 “자신들은 통계에 잡히지 않아 정부 지원 대상에서 제외됐다”고 하소연하자 박 후보는 “서울시장이 되면 재점검해 통계상 제외된 노동자들에게 추가 지원을 하겠다”고 약속했다.

   
 ▲ 뉴스그룹 NGTV=김영철 대기자

<저작권자 © 엔지티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