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귀근 고흥군수는 지난 18일 오이수확이 한창인 포두면 시설하우스를 방문하여 오이 작황을 파악하고 농가를 격려하였다.

이 지역은 고흥군 시설하우스 집단재배지(113농가/38ha)로써 백다다기 오이 주산지로써 널리 알려져 있는데, 현재 작황은 평년수준을 유지하고 있으며, 가격은 수확초기 대비 약 2배를 형성(박스당 4만원/15kg)하고 있다.

   
   ▲  송귀근 고흥군수, 농업현장 체크에 분주한 발걸음

오이는 시설원예 작목 중에서도 노동력과 난방비 등 경영비 비중이 높은 만큼 군에서는 경영비 절감을 위해 시설개보수를 포함한 다겹 보온커튼과 전기난방기 등 친환경 에너지 절감정책 등을 적극 추진하고 있다.

한편, 지난달 13일부터 시작한 송 군수의 농업현장 행정은 코로나19로 닫힌 소통의 기회를 갖고 영농 애로사항을 틈틈이 해결하고 있어 농가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고 있다.

고흥군은 올해도 오이와 딸기 등 특화작목 분야에 260억여원을 투입하여 군민소득 증대와 농업 경쟁력 제고에 전력을 다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 엔지티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