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성군은 올해 축산 분야에 예산 89억 원을 투입하여 한우송아지 브랜드 육성사업 등 56개 사업을 중점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우송아지 브랜드 육성사업에는 3억 원을 투자하여 체계적인 개량관리를 진행해 우수한 ‘으뜸송아지’를 생산한다.

   
   ▲  보성군청

지속가능한 축산업 육성을 위해서 △한우산업 경쟁력 강화 지원 사업에 12억 원, △낙농산업 경쟁력 강화 5억 원, △조사료 생산기반 확충 38억 원, △친환경 꿀벌산업 육성 3억 원, △가축분뇨 자원화 지원 6억 원, △친환경 축산 지원에 3억 원을 지원할 방침이다.

특히, 올해 신규 시책으로는 가축분뇨 개별처리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가들을 위해 마을형 공동 퇴비사(1개소)에 2억 원을 지원하여 오는 3월 25일부터 전면 시행되는 퇴비 부숙도 검사 의무화에 대비할 계획이다. 이 사업은 사업성과 분석을 통해 연차적으로 확대 지원을 구상하고 있다.

또한, 보성군은 현 정부의 100대 국정 과제인 깨끗한 축산농장 조성을 위해 올해 전업 규모(소 50두, 돼지 1,000두, 가금류 5,000수) 이상 농가와 최근 3년 이내 신축농가 위주로 직접 농장을 방문하며 ‘깨끗한 축산농장 지정’ 신청서를 접수하고 있다.

보성군은 2017년부터 2020년까지 ‘깨끗한 축산농장’으로 24농가가 지정돼 운영되고 있으며, 올해 신규로 50농가가 지정될 수 있도록 총력을 기울일 방침이다. ‘깨끗한 축산농장 지정’은 2022년까지 전국 5,000농가, 전남 1,000농가를 목표로 추진되고 있다.

보성군 관계자는 “축산분야는 축종이 많고 다양하며 소득이 높아 농촌경제를 지탱하는 한 축을 이루고 있지만 최근 들어 악취 민원, 질병 취약 등 사육환경이 갈수록 어려워짐에 따라 축산 농가들의 사육의욕 저하 등이 우려된다.”면서 “이럴 때 일수록 친환경축산을 실천하고 사육환경을 깨끗이 하여 국민들로부터 사랑받는 축산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해 줄 것”을 당부했다. 

<저작권자 © 엔지티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