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암군은 제1회 세입・세출 추가경정 예산안을 6,180억원을 편성하여 군의회에 제출하였다.

이는 본예산 5,745억원 대비 435억 원(7.57%) 증가한 규모로 행정조직 개편에 따른 사업비 조정과 AI확산방지, 코로나 19 감염병 및 소상공인 지원대책 사업에 예산을 긴급 편성하였으며, 지난해 코로나19와 AI확산에 따른 지역경기 침체와 산업・고용위기라는 악조건에도 불구하고 영암군 지방재정을 확대하는데 노력하였다.

   
   ▲  영암군청

회계별로, 일반회계가 당초 5,062억 원 대비 371억 원(7.33%) 증가한 5,433억 원, 기타특별회계는 당초 98억 원 대비 7억 원(6.91%) 증가한 105억 원이며, 공기업특별회계는 본예산 585억 원 대비 57억 원(9.80%) 증가한 642억 원을 편성하였다.

기능별로는 농림해양수산 분야 1,422억(26.17%), 사회복지 및 보건 분야 1,334억 원(24.55%), 교통 및 물류, 국토지역개발 분야 620억 원(11.42%), 환경보호분야 380억(7.00%) 순으로 나타났다.

금번 추경은 17년 12월 이후 3년만 발생한 AI예방 및 가금농가 지원사업 40.9억 원, 코로나19 감염병 지원 및 접종센터 운영사업 6억 원, 소상공인 카드사용 수수료지원 3.2억 원, 생활지원비 및 관광지 방역 개선 1.1억 원, 특고·프리랜서 지원 0.78억 원 등 AI 지원과 코로나 19 관련 예산을 긴급편성하였고

지역주도형 청년일자리 사업 등 직접 일자리 창출 사업에 9억원, 도시재생 및 도시계획정비에 21.2억 원, 대기환경개선 및 생활쓰레기 관리 20억 원, 노후 상수관망 정비 15.4억 원, 깨끗한 물 생산관리 사업 10.3억 원, 하수도 정비 11억 원을 편성하여 환경보호관리, 지역경제 활성화 및 일자리 창출에 주력한 것으로 보인다.

영암군 관계자는 “이번 추경예산은 국·도비 사업에 대한 군비 부담과 코로나 19 감염병 예방사업 및 행정조직 개편을 통한 재난‧재해을 예방하고 군민의 생활안정과 밀접한 지역현안사업에 예산 반영 등 재정 건전성 및 효율성을 확보할 수 있도록 안정적인 재정운영에 중점을 두었다“고 밝혔다.

한편 영암군의회는 오는 2월 18일부터 3월 4일까지 제280회 임시회를 열고, 추경 예산안과 조례안 등을 심의 의결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 엔지티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