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남군이 군비를 투입해 모든 군민에게 지급한 재난기본소득의 수령율이 96.5%에 달했다.

군은 지난 7일부터 20일까지 군민 1인당 10만원씩의 재난기본소득을 지급, 총 6만 6,669명, 96.5%의 군민이 수령을 마친 것으로 나타났다. 재난기본소득을 지급받기 위해 신청서를 접수하고 지역상품권을 수령하는 절차에도 불구하고 매우 높은 지급율을 보인 것으로, 철저한 사전준비와 함께 군 공무원들의 발빠른 대처가 돋보였다.

   
  ▲ 재난기본소득 찾아가는 서비스

특히 군은 고령자가 많고 교통이 불편한 농어촌 현실을 감안해 읍면사무소 접수 외에도 거동이 불편한 주민들을 직접 찾아가 신청서를 접수받고, 현장에서 지급하는 방식도 병행해 큰 호응을 얻었다. 신청기간 내 주말동안 읍면 직원들이 직접 마을별 방문을 통해 미신청자를 확인, 4,100명이 넘는 주민들의 신청 접수를 받는 등 발로 뛰는 행정으로 더 많은 군민들에게 혜택을 전해 줄 수 있었다.

군은 재난기본소득이 지역 경제 활성화에 도움을 되도록 전액 해남사랑상품권으로 지급, 지역내에서 자금이 선순환되는 일석이조의 효과를 거두고 있다.

   
 

군은 미수령자 3,284명에 대해 다음달 8일부터 19일까지 2차 신청 접수도 진행해 최대한 많은 군민들이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미수령자는 대부분 병원 입원 등으로 장기 출타중인 군민들로, 신청 안내문을 재 발송하는 한편 수령방법에 대한 주민 홍보를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군 관계자는 “주말도 반납하고 마을로 찾아가는 신청 접수 서비스를 진행해 지급율을 크게 늘릴 수 있었다”며 “미수령 주민들은 한사람도 빠짐없이 2차 신청 기간에 꼭 재난기본소득을 지급받기 바란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엔지티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