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구속부상자회(회장 문흥식)가 20일 오전 기자회견을 갖고 "최근 'YTN'이 5·18구속부상자회를 상대로 보도한 내용이 사실을 왜곡한 편파보도"라며 YTN에 민형사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5·18구속부상자회에 따르면 최근 YTN의 5·18구속부상자회 관련 보도의 핵심은 지난해 9월 5·18구속부상자회가 수익사업을 위해 부실 신생업체와 업무계약을 체결한 내용과 출처불명의 녹취를 통해 문흥식 회장이 거액을 받았으며, 또한 문흥식 회장이 ‘조직폭력배 행동대장’ 출신이라는 개인의 명예를 훼손시키는 보도를 낸 것으로 밝혔다.

   
   ▲ 5.18구속부상자회원들이 YTN의 편파보도에 강력 항의하고 있다.

문 회장은 "지난해 9월 수익사업을 위해 부실 신생업체와 업무계약을 체결한 것은 수익사업을 위한 사업 계약이 아니라 상대 기업이 사업으로 수익이 발생할 경우 5·18회원들의 복지를 위해 구속부상자회에 기부한다는 업무협약에 불과하다" 며

"회원들의 복지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업무협약을 체결하였으나 최근 공법단체 추진 과정에서 일부 회원들의 악의적 모함이 계속되어 1월 초 집행부 회의를 거쳐 해당 업체에 협약철회를 통보하였다"고 밝혔다.

그동안 추진된 사업은 전혀 없었으며, 협약과 관련하여 어떠한 비리나 부정도 없다고 설명했다. 또한 문 회장은 ‘조직폭력배 행동대장’ 보도는 사실과 다르며 상급법원에서 삭제된 조폭 관련 혐의에 대해 1심 판결만 교묘하게 편집한 왜곡보도라고 설명했다.

이번 YTN의 왜곡보도의 배후에는 “군납비리”와 “자판기 사업” 등 각종 5·18관련 사업 비리와 불법행위가 드러나는 것을 막기 위한 세력이 있다고 주장했다. 관계 기관은 비리의 전모를 밝혀내고 관련자들을 엄중 처벌할 것을 요구했다.

   
   ▲ 문흥식 회장이 YTN의 편파보도에 반박 기자회견을 하고있다.

또한 YTN은 임의단체에 불과한 가칭 “공법단체설립준비위원회”의 기자회견을 다른 방송과 달리 유독 집중 보도하면서 5·18공식 3단체의 기자회견은 전혀 보도하지 않았던 YTN에 의혹을 갖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5·18공식 3단체의 명의를 불법 도용한 가칭 “공법단체설립준비위원회”의 중심에 선 사람은 5·18과 관련한 각종 비리와 불법행위로 구속되어 최근 출소한 자로, 현재도 수천만 원의 업무상 횡령으로 수사 받고 있는 자로 밝혔다.

한편 (사)5·18구속부상자회는 YTN에 거짓 정보를 제공한 일부 회원들을 정보통신망 이용 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과 허위사실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한 상태이다.

<저작권자 © 엔지티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