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진군이 농촌에서 직접 살아보며 귀농을 결정할 수 있도록 돕는‘체류형 귀농지원사업’에 참여할 12가구를 오는 1월 29일까지 모집한다.

올해로 3년째인 체류형 귀농사관학교의 선발 요건은 강진군 및 농어촌 이외의 도시지역에서 1년 이상 거주하고 있는 65세 미만을 대상으로 하며, 오는 3월부터 11월까지 9개월간 거주할 수 있다.

   
   ▲  체류형 본관

입교생은 주거공간(원룸형29㎡ 6세대/15만원, 원룸형34㎡ 5세대/18만원, 투룸형50㎡ 1세대/25만원)과 교육장, 실습텃밭 등을 이용할 수 있다. 또 영농기초기술교육, 신규농업인 현장실습교육, 1:1맞춤교육 및 주작목 배움교실, 농촌에서 미리 살아보기 프로그램 등 귀농인을 위한 맞춤형 교육을 연계하여 운영할 계획이다.

작년 귀농사관학교에 참여해 대구면에 정착한 이성찬 씨는 귀농교육을 통해 작목을 단감으로 선택하고, 선도농가에게 재배기술과 병해충 방제 등의 교육을 받았다. 그 외 선별, 포장, 판매, 저장법 등 전체적인 것들을 배워나가고 있다. 현재는 농장을 구입해 감나무 전정작업에 한창이다.

   
   ▲  체류형 전경

김춘기 농업기술센터 소장은“예비 귀농인에게 주거공간 제공과 현장교육을 통해, 제2의 인생을 펼칠 수 있는 터전을 마련할 수 있는 기회와 시간적 여유를 제공해 귀농 초기 안정적인 정착을 유도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엔지티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