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양소방서는 18일 겨울철 전기화재 예방을 위해 전통시장 5개소에 배전반에 「붙이는 소화기」를 설치한다고 밝혔다.

소방청 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전국 전통시장 화재는 총 65건이나 발생하였다. 또한 겨울철 화재 중 전기적 (누선 및 전선접촉불량 등) 요인이 21.7%(1322건) 으로 2번째로 가장 많은 화재의 요인으로 나타난다.

   
   ▲ 겨울철 배전반 내 붙이는소화기 설치

따라서 광양소방서는 이를 방지하기 위해 유동인구가 많고 작은 점포들이 좁은 구역에 밀집되어 있는 구조로 화재가 발생하면 화재진압이 어렵고, 대형화재로 확대 될 수 있는 전통시장에 「붙이는 소화기」를 설치하였다.

「붙이는 소화기」는 A급(일반)화재,B급(유류)화재,C급(전기)화재에도 적응이 가능하고 특정온도 (120°C)에서 자동 반응하여 골든타임 내에 효과적인 초기진화가 가능하도록 만들어져있다.

이를 통하여 광양소방서 관계자는 “화재취약지역인 전통시장에서의 배전반 내 전기적 화재를 예방하고 시민들에게 안전한 환경을 제공하려 더욱 더 노력하도록 하겠다.” 고 전했다.

<저작권자 © 엔지티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