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대학교병원이 지난해 시행한 코로나19 PCR 진단검사는 젊은층(20·30대)이 많이 받았고, 양성 확진율은 10대를 제외하고 고령층(60·70대)이 비교적 높았다.

또 여성이 검사수와 확진율에서 남성보다 각각 10% 높았다.

   
   ▲ 코로나19 PCR 진단검사

전남대학교병원 진단검사의학과 분자유전검사실의 코로나19 전담검사팀이 지난해 2월7일부터 12월31일까지 시행한 코로나19 PCR 검사 총 4만5,784건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밝혀졌다.

단 PCR 검사 총 건수는 확진자와 비확진자를 포함하고, 1인 중복 검사도 포함된 것이다.

이번 분석에서 검사건수를 연령별로 보면 20대(20~29세)가 18.8%인 8,603건으로 가장 많았으며, 30대(30~39세)가 15.7%(7,185건)로 두 번째로 많았다.

이어 40대 14.7%(6,725건), 50대 14.6%(6,690건), 60대 13.0%(5,943건), 70대 10.4%(4,775건), 80대 6.3%(2,870건) 순으로 나타나, 고령층일수록 검사 건수가 적었다.

   
  ▲ 검사 건수 그래프.

양성 확진율에서는 검사건수 대비 10대가 검사 건수 1,181건 중 122건인 10.3%로 가장 높았으며, 60대 9.7%, 70대 8.1%, 50대 7.8%, 40대 5.3%, 80대 4.9%, 30대 4.2%, 20대 4.1% 순이었다.

10대를 제외하면 양성 확진율은 고령층에서 비교적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성별로는 여성이 검사건수(2만5,064건), 양성 확진(1,585건)에서 각각 55%를 차지해, 남성(검사건수 2만0,720건, 양성 확진 1,321건 각 45%)보다 각각 10%씩 많았다.

또 월별로는 검사 첫 달인 2월 891건이었지만 바로 다음 달 1,946건으로 2배 이상 많아졌으며, 6월까지 1,200여건을 유지하다 7월 3,700여건으로 3배 이상 늘었다.

1일 평균 검사 건수는 139건이며, 11월14일 1,949건으로 가장 많았다.

또 전남대병원 직원 대상 전수조사(4회)를 시행했던 11월(1만5,614건)과 12월(1만1,025건)에는 1만건을 넘기도 했다.

<저작권자 © 엔지티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