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도군이 올해 처음 시행된 기본형 공익직불금을 조기에 지급했다.

진도군에 따르면 농업 활동을 통해 환경보전과 농촌 유지, 식품 안전 등 농업·농촌의 공익기능 증진과 농업인 등의 소득 안정을 도모하기 위해 마련된 기본형 공익직불제를 지난 23일부터 지급했다.

   
   ▲  진도군, 기본형 공익직불금 예정보다 한 달 앞당겨 조기 지급

군은 ‘코로나19’ 확산과 여름철 태풍·장마 피해 등을 고려해 지급 시기를 예정보다 한 달 정도 앞당겨 지급했다.

올해 직불금은 159억7천만원으로 지난해 98억원보다 62%로 증가했다.

군은 기본형 공익직불금 자격요건이 검증된 5,320농가를 확정했으며, 3,022농가에게 면적직불금 132억원, 2,299농가에게 소농직불금 27억을 지급했다.

   
 

진도군 농업지원과 관계자는 “올해 태풍, 병충해 등 자연 재해와 코로나 19로 인해 농업인의 어려움이 컸다”며 “기본형 공익 직불금이 농업인에게 큰 도움이 되었으면 하는 바램이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엔지티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