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식 목포시장이 25일 열린 제362회 목포시의회 제2차 정례회에서 2021년도 예산안을 제출하며 올해 주요 성과와 내년도 시정 운영방향을 제시했다.

김 시장은 “2020년은 목포의 미래 먹거리인 3대 전략산업의 기반을 구축했다면 내년은 본격 추진하여 성과가 가시화되도록 총력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  제 362회 목포시의회 제2차 정례회 2차 본회의

그러면서 안정적인 재정운영과 현안사업 추진을 위한 국고재원 확보, 친환경 선박 클러스터 조성, 4대 관광도시 선정, 항만 인프라 구축 등 대표적인 성과로 꼽았다.

또한, 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경제 활성화와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대비한 한국판 뉴딜 등을 통해 선제적으로 대응하겠다는 뜻도 내비쳤다.

시정연설에 따르면 내년도 주요 시정 운영방향은 ▲ 신재생에너지산업 육성 등 미래성장 동력 확보 ▲ 수산업 경쟁력 강화 ▲ 글로벌 명품 관광도시 조성 ▲ 살기 좋은 지속 가능한 도시 환경 조성 ▲ 섬의 가치 확대 등이다.

시가 편성한 2021년도 예산안은 총 8,566억원으로 올해 본예산 8,221억원의 4.2%인 345억원이 증가한 규모다. 일반회계는 7,753억원으로 2020년 본예산 7,434억원의 4.29%인 319억원을 증액했고, 특별회계는 2020년 본예산 787억원의 3.29%인 26억원이 증액된 813억원으로 편성했다.

   
 

시는 수산식품수출단지 조성, 해변맛길 30리, 예비 문화도시 선정, 도시재생 활성화사업 등 주요 사업들에 역점을 두고 이 같이 편성했다.

분야별로 살펴보면 사회복지 부문은 올해보다 274억원이 증가한 3,791억원으로 일반회계의 48.9%를 차지한다.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관광·경제·환경 부문에는 633억원을 편성했다. 교육환경개선사업 및 예비문화도시 사업 추진 등 교육·문화·체육 부문은 483억원을, 도시재생과 쾌적한 환경도시 건설을 위해 도시건설 부문은 777억원을 각각 편성했다. 이 밖에 상하수도 부문에 662억원을, 보건부문에 177억원을 각각 배분했다.

김 시장은 “2021년 예산안은 민선 7기의 주요정책과 목포발전을 견인할 사업을 중심에 놓고 선택과 집중이라는 원칙으로 편성했다”며 “포스트 코로나에 선제적으로 대비하여 위기 극복과 동시에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혼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엔지티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