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구례군(군수 김순호)은 집중호우로 생활터전을 잃고 임시조립주택에 거주하고 있는 이재민들을 대상으로 26일부터 집중 방문관리서비스를 실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특히, 고혈압 ㆍ 당뇨 등 기저질환 상태 여부를 파악하여 심뇌혈관질환 예방관리를 위해 꾸준한 약복용 관리가 이루어지도록 지도하고, 영양제, 파스, 마스크 등 물품 지원 및 맞춤형 건강관리서비스를 진행하고 있다.

   
   ▲  구례군, 수해 피해 이재민 집중방문건강관리 강화

또한, 겨울철 한파 대비 건강관리를 위해 가벼운 실내 신체활동, 적정 실내온도(18-20℃)유지 및 적절한 환기 등 건강관리수칙도 안내하였다.

앞서 보건의료원에서는 집중호우로 건강문제 발생이 우려되는 건강취약계층을 대상으로 8월부터 2인 1조로 방문관리서비스를 제공한 바 있다.

보건의료원 관계자는 “삶의 터전을 잃고 절망에 빠져있을 때, 특히 건강에 취약한 만성질환을 가지고 있거나 65세 이상 독거 노인들은 더 큰 관심이 필요하다”며, “코로나19 상황이 장기화됨에 따라 건강취약계층이 소외되지 않도록 건강관리서비스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엔지티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