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도군(군수 신우철)은 노화 소당·도청지구 등 총 3개 지구에 총 사업비 66억 7천 2백만 원(국비 4,927, 지방비 1,745)을 투입하여 농어촌 취약지역 생활여건 개조 사업(새뜰마을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19년 선정된 노화 소당ㆍ도청 지구는 23억 3천 4백만 원을 투입하여 위험 지역 가로등 및 CCTV 설치를 완료하였다.

   
   ▲  완도군, 농어촌 취약지역 생활여건 개조 사업(슬레이트 지붕 개량)

현재는 집중호우를 대비한 하수도 정비 및 노후 슬레이트 지붕 개량 사업 등을 추진 중이며, 2022년 준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또한 2020년 농어촌 취약지역 생활여건 개조사업 공모사업을 통해 올해 금일 일정지구(21억 2천 3백만 원), 금당 육동·봉동지구(22억 1천 5백만 원)가 선정되는 쾌거를 이루었고, 현재 기본계획 및 실시설계를 추진 중이다.

새뜰마을 사업은 사업비의 70%가 국비로 지원되며, 생활여건이 취약한 지역 주민들의 생활수준을 보장하고 삶의 질을 향상시키기 위하여 추진하는 사업이다. 완도군은 ‘15년부터 매년 1개소 이상이 선정되고 있다.

   
   ▲  완도군, 농어촌 취약지역 생활여건 개조 사업(상수도 정비)

취약지역 생활여건 개조 사업의 주요 사업으로는 ▲마을 안길 정비 및 마을회관 리모델링 등 인프라 사업, ▲슬레이트 지붕 개량 및 담장 정비 등 주택 정비사업, ▲노인 돌봄 서비스 및 안전한 통학길 만들기 등 휴먼 케어 등 마을 특성에 맞춘 다양한 사업이다.

신우철 완도군수는 “앞으로도 공모사업 선정과 사업 추진에 더욱 노력하여 취약지역 생활 여건을 개선하고 보다 살기 좋은 마을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엔지티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