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주시가 빛가람 혁신도시 정주여건 개선 숙원사업인 ‘생활SOC복합센터’ 건립에 속도를 낸다.

나주시(시장 강인규)는 국무조정실 생활SOC추진단에서 주관하는 2021년도 생활SOC복합화사업에 ‘빛가람 혁신도시 생활SOC복합센터 건립’ 사업이 최종 선정돼 국비 79억원을 확보했다고 21일 밝혔다.

   
   ▲ 빛가람 혁신도시 생활SOC복합센터 조감도(건축설계에 따라 변경될 수 있음)

‘생활SOC’(Social Overhead Capital)란 일상생활에 필요한 필수 인프라로 보육·복지·의료·문화·체육·공원 등 시민의 일상적 편익과 안전을 증진시키는 각종 시설을 지칭한다.

생활SOC복합화사업은 이러한 시설을 하나의 부지에 단일 혹은 연계 시설물로 건립하는 형태의 사업을 의미한다.

나주시는 사업 선정에 힘입어 국비 포함 총 158억원을 투입, 빛가람동383(LH2단지아파트 옆) 시유지 1,325㎡(연면적 6,300㎡)에 오는 2023년까지 어린이(가족)특화 ‘생활SOC복합센터’를 건립한다는 계획이다.

센터는 총5층(지상4층·지하1층) 규모로 신선한 산지 농산물을 구매할 수 있는 ‘지역먹거리 상생 푸드마켓’(1층)을 비롯해 ‘어린이테마도서관’, ‘육아지원시설’, ‘다함께 돌봄센터’, ‘농산물체험장’ 등이 건물 2~4층에 들어선다.

   
 

센터 건립은 아동 보육에 필요한 문화·체험커뮤니티 시설 부재로 고민해왔던 혁신도시 젊은 부모들에게 아동 보육 편의를 더해주는 희소식이 될 전망이다.

혁신도시에 거주하는 전체인구 대비 12세 이하 아동은 22.7%로 전국평균 11%의 2배 수준이다.

여기에 30세부터 44세 부모 거주 비율은 전국평균(21%)을 웃도는 전체 33.7%에 달한다.

강인규 나주시장은 “혁신도시SOC복합센터 건립사업 최종 선정을 통해 어린 자녀를 양육하는 혁신도시 주민들의 복지·문화 욕구를 해소할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도 시민의 일상적 편익을 증진과 도시 정주여건 개선을 위한 생활SOC 신규 사업 발굴에 힘써가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엔지티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