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서남해안의 다도해를 품은 4개 지역인 신안군과 목포시, 완도군, 진도군이 2028 세계 섬 엑스포 유치를 위해 함께 똘똘 뭉쳤다.

박우량 신안군수와 김종식 목포시장, 봉진문 완도부군수, 정현인 진도부군수는 15일 목포상공회의소에서 세계 섬 엑스포 유치와 섬의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한 ‘서남해안 섬벨트 MOU’를 체결했다.

   
   ▲  협약식

4개 시·군은 섬을 기반으로 한 지역 발전 정책 수립‧이행을 목표로 상호 협력하는 가운데 세계 섬 엑스포 유치, 지속가능한 섬 발전 도모, 섬 관광 활성화 및 공동 마케팅 강화 등을 위해 의기투합해 나갈 계획이다.

최종 목표를 위해 섬 발전 정책 관련 예산을 분담하는 한편 국비 확보를 위한 공동 건의 등을 상호 협력하는 한편, 실무협의체를 구성‧운영해 지역 협력 사업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한다는 방침이다.

신안과 목포는 지난해 제1회 섬의 날 기념행사를 공동 개최하면서 서남해안은 대한민국 섬의 중심으로서 위상을 재확인하면서 세계 섬 엑스포 추진이 본격화 되었다.

특히, 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기념사를 통해 전라남도 세계 섬 엑스포 실현을 위한 정부의 협력의지를 표명함에 따라 독보적인 섬 자원을 보유한 전남 서남해안권이 적극 대응해야 한다는 필요성이 대두되었다.

이에 따라 지난해 8월 목포상공회의소를 중심으로 지역의 각계각층이 위원으로 참여하는 2028세계섬엑스포유치추진위원회를 구성하고 4개 시군이 함께 하는 실무협의회를 본격 운영하고 있다.

2028년에 섬·관광 관련 국제기구(UNWTO 등)가 승인하는 국제 행사를 서남해안 지역이 공동 개최하고, 장기적으로는 2045년 국제박람회 기구(BIE) 공인 섬 엑스포 유치에 적극 대응할 계획이다.

박우량 신안군수는 “먼저 섬의 수부터 정확한 통계가 필요하고, 목포를 중심으로 한 도로망, 특히 압해~화원간 연륙교가 구심점 역할을 할 것이므로 엑스포 이전에 완공될 수 있도록 민간 유치추진 준비위원회가 함께 노력해 주면 좋겠다”면서 “무궁무진한 섬의 가치를 세계에 알릴 수 있는 2028 세계 섬 엑스포 유치를 위해 함께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엔지티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