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흥군(군수 정종순)은 17일 정남진장흥토요시장에서 코로나19 감염확산 예방을 위한 캠페인을 실시했다고 전했다.

이날 캠페인은 추석 명절을 맞아 귀성객과 지역민의 방문이 늘어날 것을 감안해 시장 내 방역 강화 조치를 홍보하기 위해 마련됐다.

   
  ▲ 정남진장흥토요시장 캠페인

정종순 군수를 비롯한 참가자 20여명은 시장을 돌며 마스크 착용, 방역수칙 준수 등 사회적 거리 두기 캠페인을 진행했다.

특히, 마스크착용 의무화 행정명령 시행에 따라 마스크 미착용자에 대해서는 10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될 수 있음을 전달했다.

   
 

시장 상인들에게는 마스크 500매, 마스크 끈 200개를 나누어 주면서 마스크 착용을 당부했다.

정종순 군수는 “사람이 많이 모이는 추석 연휴 기간 동안 방문객과 시장상인들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며, “시장 내 방역 수칙을 반드시 준수해 모두의 건강과 안전을 지킬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엔지티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