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안군(군수 박우량)은 최근 지속된 강우와 고온다습한 날씨로 인한 병해충 확산 및 피해가 우려되어 지난 7월 27일부터 8월 15일까지 중점 방제기간으로 설정하고 벼 병해충 방제에 적극 나서고 있다.

특히 장마철 중국에서 저기압 기류를 타고 날아와 벼에 피해를 주는 비래해충의 발생량이 증가함에 따라 적기방제가 중요한 시점이다.

   
   ▲  드론방제

이에 따라 신안군은 주요 병해충 발생상황을 예측하기 위해 기동예찰반을 편성ㆍ운영하고 있으며 적기방제를 위한 현장 기술지원을 하고 있다.

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예년보다 잦은 강우와 앞으로 고온다습한 날씨가 지속되면 병해충 발생이 더욱 증가할 것”이라며 “특히 이삭이 나오는 시기에 피해를 받을 경우 쌀 품질과 수량 감소에 악영향을 주기 때문에 사전에 적용약제를 살포하여 피해를 최소화 해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신안군은 지난 5월 벼 병해충 방제비 지원사업으로 3억원을 투입해 전읍·면 8,560ha을 대상으로 지난해 큰 피해를 입힌 먹노린재 사전방제를 실시해 본답 2차 피해를 예방하였다. 

<저작권자 © 엔지티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