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구례군(군수 김순호)은 코로나19로 인한 경제위기 상황에 대응하기 위해 ‘코로나19 극복 희망일자리사업’을 이달 6일부터 시행한다고 4일 밝혔다.

구례군은 1ㆍ2차 모집공고로 약 200여명을 선발했고 8월 12일부터 19일까지 8일간 3차 모집공고를 통해 100여명을 추가 선발할 계획이다.

   
   ▲  구례군청

희망일자리사업은 만18세 이상인 근로능력이 있는 자를 대상으로 취업취약계층, 코로나19로 실직ㆍ폐업 등을 경험한 자 등 지역경제 침체로 생계지원이 필요한 주민을 우선 선발한다.

모집인원이 미달인 경우에 반복 참여자와 소득ㆍ자산 기준 초과자를 채용하는 등 기존 일자리사업과는 다르게 선발요건을 매우 완화하여 근로자를 선발하고 있다.

2020년 최저시급 8,590원을 적용하여 주 5일, 1일 4시간 근무로 월 897,000원 정도의 임금을 받으며, 약 4개월 동안 구례군 관내 및 구례 소재 초ㆍ중ㆍ고등학교에서 지역 환경정비 및 코로나19 대응 소독활동 등의 공익사업을 추진 할 예정이다.

공공일자리 제공을 통한 취약계층 생계지원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추진하는 희망일자리사업에 대해 군 관계자는 “이번 사업을 통해 코로나19로 인해 생계가 어려운 분들에게 희망을 안겨주는 사업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엔지티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