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성군은 5일 2020년 상반기 농·특산물 수출실적이 지난해 같은 시기보다 212% 급성장하면서, 당초 목표액을 초과 달성했다고 밝혔다.

상반기 보성군 총 수출액은 22억 3천만 원이며, 주요 수출 품목은 키위·토마토(12억 원), 보성 차(6억 1천만 원), 꼬막(2억 6천만 원)으로 집계됐다. 수출국은 미국 캐나다 등 미주지역과 일본, 동남아 등이다.

   
   ▲  보성군, 상반기 농·특산물 수출실적 전년 대비 2배 껑충 - 오션브리즈 상품

상반기 수출 증가를 견인한 품목은 보성 차(茶)다. 보성군은 지난 4월 미국과 유럽 소비자를 겨냥한 새로운 차 브랜드 ‘오션브리즈(ocean breeze)’를 개발하고 아마존 등 글로벌 차 시장에 뛰어들어 가루차 부분 신제품 1위를 차지하는 성과를 거뒀다. 오는 10월에는 아마존으로 가는 2차 선적(20파렛트, 3억 5천만 원)이 예정돼 있다. 소비자 선호도를 반영해 가루녹차 용량 다양화와 빅 사이즈 잎차 개발도 진행하고 있다.

추가 아마존 입점을 위한 준비도 진행되고 있다. 보성군은 전라남도와 함께 지난달 25일 아마존 몰 운영사를 초청하여 수출 상담회를 개최했다. 주요 상담 품목은 꼬막 패각을 이용한 천연이온칼슘파우더, 무지개 잼(녹차, 홍차 잼), 발효식품(송하, 백년초), 키조개 가공 캔 제품이었으며, 이들 제품 모두가 바이어들에게 큰 호평을 받아 아마존 입점을 위한 추가 논의를 이어갈 계획이다.

   
   ▲  보성차 수출 상차식

특히, 무지개 잼은 독특한 디자인과 특별한 작명뿐만 아니라 녹차, 홍차 등 천연재료만을 이용한 무설탕 잼이라는 점에서 바이어들의 눈길을 사로잡았으며, 8월 추가 상담을 거쳐 9월 내에 아마존에 입점 될 예정이다.

김철우 보성군수는 “국내 시장뿐만 아니라 해외시장에서도 보성 특산품의 입지와 경쟁력을 키우고, 안정적인 농가 소득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다양한 품목을 적극 지원·육성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엔지티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