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철도 광주본부는 하계휴가기간을 맞아 오는 20일부터 내달 10일까지 운행하는 ‘둘이서 KTX 반값’ 이벤트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둘이서 KTX 반값’은 가족·친구 등 둘이서 함께 타면 KTX를 반값에 이용할 수 있다. 광주송정∼용산은 2인 기준 93,600원이지만 ‘둘이서 KTX 반값’을 이용하면 46,800원에, 목포∼용산 구간은 105,600원에서 52,800원으로 낮아진다.

   
 

또한 오는 20일부터 내달 10일까지 ‘KTX 동반석’도 최대 70%까지 할인 판매한다. KTX 동반석은 소규모 여행객을 위한 4인 묶음 좌석으로 일행끼리 안심하고 여행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이번 할인이벤트는 오는 14일 오후 2시부터 ‘한국철도 홈페이지’와 스마트폰 앱 ‘코레일톡’에서 구매할 수 있다. 다만, 열차별 할인좌석이 한정돼 있으므로 일정이 정해지면 서둘러 예매하는 것을 추천한다.

한국철도 관계자는 “열차이용시 고객이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도록 이동동선 분리, 자동분사형 손소독기 설치, KTX 방역 등을 꼼꼼하게 챙기고 있으며, 이번 이벤트로 KTX를 이용하는 국민의 경제적 부담을 줄이고 코로나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경제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 엔지티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