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흥군이 지역 치매안심마을 3호로 회진면 대리마을을 지정하고 25일 현판식을 개최했다.

치매안심마을은 마을주민들의 치매에 대한 인식개선을 하고, 치매로부터 안전한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추진되고 있다.

   
   ▲  치매안심마을 3호

치매환자 가족에게도 지역사회의 돌봄 속에서 안정적인 생활을 보장해 주는 공동체로서 역할을 한다.

회진면 대리마을은 치매안심센터와 거리가 멀고, 인구 대비 치매 환자 수가 적은 지역이다.

앞으로 치매조기검진 및 인식개선에 주민 모두가 참여하게 된다.

치매에 대한 편견을 개선하고 치매 예방의 중요성과 관리 방법을 알리기 위해 치매인식개선 홍보 캠페인도 실시한다.

마을에는 치매환자가 가정에서 안심하고 생활할 수 있도록 가스타이머, 화재경보기, 미끄럼방지 매트를 설치하는 주거환경개선사업 등을 추진하게 된다.

인지기능 및 기억력 개선을 위한 치매예방프로그램과 쾌적한 마을 환경조성을 위한 벽화그리기, 대상자별 맞춤형 사례관리와 조호물품도 제공한다.

김영준 대리마을 이장은 “마을 어르신들이 치매가 있어도 마음 놓고 지내실 수 있도록 보건소와 함께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엔지티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