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시(시장 권오봉)가 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는 사각지대 근로자에게 지원하는 ‘코로나19 지역고용대응 등 특별지원사업’의 기준을 대폭 완화하면서 국비로 배정받은 사업비 전액을 소진했다.

시에 따르면 지난 4.7일부터 무급휴직 근로자와 특고ㆍ프리랜서를 대상으로 50만 원씩 최대 2개월간 지급해 오던 특별지원사업을 오는 5. 29일로 마감한다고 밝혔다.

   
   ▲  여수시청

단 사업의 결정에 이의가 있을 시에는 5.29일까지 또는 미지급 결정 통보를 받은 날로부터 3일 이내에 1회에 한해 이의 신청을 할 수 있다.

시 관계자는 “본 사업으로 코로나19로 극심한 경제난을 겪는 상황에서 고용안전망 사각지대에 있는 근로자들에게 큰 힘이 됐다”며, “아직 신청하지 못한 대상자께서는 29일까지 신청을 서둘러 달라”고 말했다.

고용노동부에서 ‘코로나19 긴급 고용안정지원금’을 신설해 6.1일부터 시행함에 따라 금번 사업에 신청하지 못한 대상자는 전담 콜센터(1899-4162)나 전국 고용센터를 통해서도 상담과 신청이 가능하다.

한편 여수시는 지역고용대응 등 특별지원사업으로 1차 접수기간(4.7.~4.20.)의 신청자들에 대해 4.29일과 5.11일에 252건, 1억 2700만 원을 지급했다.

2차 접수기간(4.21.~5.15.) 신청자들에 대한 지급은 954건, 4억 7700만 원을 5.28일 대상자 계좌로 입금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 엔지티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