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 송재춘 기자) 고창군 해리면 지역사회보장협의체(민간위원장 이한성, 공공위원장 김성근)가 27일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로 결식이 우려되는 홀몸어르신 및 장애인 50가구에 밑반찬을 전달했다.

이날 실시한 ‘밑반찬 나눔봉사’ 행사는 관내 식당에서 정성스럽게 만든 반찬세트(5종)를 직접 대상자 집에 배달하고 안부 확인까지 함으로써 의미를 더했다.

이한성 공동위원장은 “모두가 힘든시기에 따뜻한 나눔으로 코로나19를 함께 이겨내고 극복하면 좋겠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지역 봉사활동을 전개하겠다”고 전했다.

김성근 해리면장은 “소외된 이웃없이 모두가 살기 좋은 해리면이 되도록 앞장 서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엔지티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