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라남도는 농어업인·법인의 경영 안정과 경쟁력 강화를 위해 500억 원의 농어촌진흥기금을 연리 1% 저리로 융자한다고 밝혔다.

전라남도에 따르면 ‘코로나19’ 영향으로 지난 3월말 기준 농어촌진흥기금 융자 실행율은 160농가 156억 원으로 지난해 43농가 72억 원보다 건수는 3배 이상, 금액은 2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 전라남도청

이에 따라 전라남도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어업인의 경제적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농어촌진흥기금 융자방식을 기존 일괄배정방식에서 선착순 융자로 변경하고 사업비 소진시까지 연중 융자신청을 받고 있다.

농어업인법인, 농수산식품 가공유통, 수출업자 등을 대상으로 최소 1억 원에서 최대 10억 원까지 융자한다.

신청은 주소지 관할 읍면동사무소로 하면 되고, 도와 시군에서 사업신청 적격 여부를 확인한 후 농협과 수협을 통해 융자받을 수 있다.

특히 올해 농어촌진흥기금 융자 실행률이 빠르게 증가하고 있어 지원을 희망한 농가는 상반기 중에 융자신청을 해야 한다.

정하용 전라남도 농업정책과장은 “농어촌진흥기금이 코로나19 확산으로 경영에 애로를 겪고 있는 농어업인들의 경영난 해소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농업인들의 경영안정을 위해 다양한 정책을 강구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전라남도는 지난 1990년부터 지난해까지 농어촌진흥기금 2천억 원을 도와 시군의 출연금으로 조성해 운영하고 있으며, 오는 2026년까지 2천 500억 원을 조성할 계획이다.

<저작권자 © 엔지티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