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록 전라남도지사는 29일 전남 아홉 번째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에 따른 긴급 발표를 통해 “해외 입국자에 대한 특별관리를 취하고 있다”며 “정부 방침보다 강화된 조치를 유지하겠다”고 밝혔다.

김 지사는 이날 오전 도청 브리핑룸에서 가진 긴급 발표를 통해 “이번 아홉 번째 확진자는 지난 1월 6일부터 3월 25일까지 태국 여행 후 26일 오전 인천공항에서 특별입국절차를 거쳐 귀국한 목포시 거주 20대 남성이다”며 “같은날 광주버스터미널까지 고속버스로 이동한 후 광주광역시에 머물렀으며, 27일 오후 고속버스로 목포터미널에 도착했다”고 말했다.

이어 김 지사는 “이번 확진자는 진단검사 의무대상은 아니었으나, 모든 해외 입국자에 대해 자진신고와 진단검사를 실시토록 한 전남도 행정명령과 목포시의 문자 안내를 확인 후, 27일 오후 진단검사를 실시했다”며 “28일 양성 판정을 받아 강진의료원으로 즉시 입원 조치했다”고 전했다.

전남 아홉 번째 확진자는 지난 26일부터 27일까지 광주광역시와 목포시 일원 식당과 마트, PC방 등을 방문한 것으로 잠정 확인됐으며, 함께 거주한 아버지와 여동생, 식당카페PC방을 동행한 친구 3명 모두 진단검사 결과 음성 판정받았다. 전남도 신속대응팀과 목포시 역학조사반은 심층 역학조사를 실시하고 있다.

김 지사는 도내 해외 입국자 관리에 대해서도 “최근 국내 해외 입국자들 중 ‘코로나19’ 확진자가 잇따라 발생 중이며, 전남도도 현재 77명을 집중관리하고 있다”며 “전남도는 지난 27일 ‘해외입국자 특별관리 행정명령’을 발동해 3월 2일 이후 입국한 모든 해외 입국자의 자진신고와 진단검사를 의무화했다”고 강조했다.

특히 김 지사는 “이번 확진자는 목포시 안내문자를 통해 자진 진단검사를 이끌어낸 사례로, 선제적인 대응의 중요성을 다시 한번 일깨운 계기가 됐다”며 “해외 유입으로 인한 추가 감염이 발생하지 않도록, 해외 입국자 별도 격리시설 운영 등 정부 방침보다 더욱 강화해 관리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전라남도는 도내 각 시군을 통해 전 도민에게 긴급재난문자를 발송해 행정명령사항을 안내한 바 있다.

<저작권자 © 엔지티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