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성군은 지난 24일 유두석 장성군수와 공직자, 사회단체 회원들이 터미널 등 다중이용시설에서 ‘사회적 거리두기’ 캠페인을 펼쳤다고 전했다.

‘사회적 거리두기’는 개인 또는 집단 간 접촉을 최소화해 감염병의 전파를 감소시키는 감염병 통제 전략이다. 군은 중대본의 지침에 따라 3월 22일부터 4월 5일까지 ‘사회적 거리두기’를 강력히 시행하기로 하고, 현재 집중 추진 중이다.

   
   ▲  24일 유두석 장성군수와 공직자, 사회단체 회원들이 터미널 등 다중이용시설에서 ‘사회적 거리두기’ 캠페인을 펼쳤다

이날 캠페인은 다중이용시설을 찾은 군민들을 대상으로 ‘사회적 거리두기’의 필요성과 참여 방법을 널리 알리기 위해 마련됐다. 군은 소독방법이 적힌 안내문을 주민들에게 배부했다.

유두석 장성군수는 “오는 4월 5일까지는 코로나19의 확산을 막기 위해 최대한 집 안에 머물러야 하며, 불가피하게 외출할 경우 마스크 착용과 손소독 등 개인위생을 철저히 준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서 유 군수는 “최근 타 지역에서 다중이용시설 내 집단 감염이 늘어나고 있는 만큼 ‘사회적 거리두기’에 적극적으로 참여해주시기 바란다”면서 “군도 방역과 감염 우려 시설의 관리‧감독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장성군은 사회적 거리두기 실천을 위해 PC방, 학원, 실내체육 및 유흥시설을 방문해 실내방역 상황을 확인하고 운영자제를 권고하고 있다. 또 요양병원‧시설은 행정명령 준수여부를 상시 모니터링해 관리하고 있다.

그밖에 지역 내 20개소에 ‘사회적 거리두기’ 홍보 현수막을 걸어 주민 홍보에도 나섰다.

장성군은 향후 ‘사회적 거리두기’의 전방위적인 홍보를 이어가는 한편, 중점 관리대상 시설을 지속 점검해나갈 방침이다. 

<저작권자 © 엔지티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