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민형배 예비후보

25일, 더불어민주당 광주 광산구을 후보로 공천이 확정된 민형배 예비후보는 입장문을 내고 “이번 총선은 촛불 이전의 국회를 촛불국회로 바꿔, 문재인 정부를 튼튼하게 뒷받침할 입법권력을 세울 기회”라며 “앞으로 있을 본선에서 꼭 승리해 시민중심, 현장중심 정치로 지역민의 성원에 답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이날 민주당 최고위원회는 지난 20일 광산구을 최종 경선에서 박시종 예비후보를 꺾고 승리한 민형배 예비후보의 공천을 확정했다.

민 예비후보는 “이번 광산 갑·을 경선 과정에서 보듯 중앙당은 ‘반칙이건 뭐건 승리만 하면 된다’는 낡은 풍토를 용납하지 않고 바로잡았다”면서 “다만 비정상을 정상으로 바꿔낸, 평범함의 위대함과는 별도로 재경선까지의 과정에서 주신 시민 여러분의 여러 비판과 질책을 겸허히 받들겠다”고 머리 숙였다.

그는 또 “주권자인 국민과 광주시민, 광산구민을 한결같은 마음으로 모시겠다”며 “보내주신 격려와 응원을 바탕으로 ‘이 사람 뽑기를 잘했다’는 생각이 절로 들도록 민형배다운 새로운 정치, 민형배답게 펼치겠다”고 다짐했다.

민 후보는 마지막으로 “경선 과정이 아무리 치열했다 해도 광주와 문재인 정부에 대한, 저와 박시종 후보의 생각은 다르지 않다”며 “끝까지 최선을 다해 경쟁해 주신 박시종 후보에게 위로의 말을 전하며 민주당의 총선승리와 정권재창출을 위해 함께 힘을 모으자”고 제안했다.

<저작권자 © 엔지티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