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2일 구례군이 경주 확진자가 방문한 산수유사랑공원을 소독하고 있다.

전남 구례군(군수 김순호)은 코로나19 경주 확진자 A씨가 구례군을 방문한 사실이 22일 확인되어 긴급방역대책에 나섰다고 밝혔다. A씨는 접촉자로 분류 전인 18일 일행 5명과 함께 오전 11시부터 오후 5시 30분까지 자가용으로 구례군을 방문했다.

A씨는 18일 오전 11시부터 오후 3시까지 산동면 산수유 마을 일원을 방문하고 3시부터 3시 30분까지 그옛날산채식당에 머물렀다. 이후 3시 30분부터 5시 30분까지 사성암을 방문했다.

   
   ▲ 22일 구례군이 경주 확진자가 방문한 사성암 일원을 소독하고 있다.

구례군은 22일 오전 7시에 방문사실을 인지하고 확진자의 동선 파악 후 9시 사성암과 방문 식당을 폐쇄했다. 접촉자로 분류된 사성암 관계자 14명과 식당 관계자 2명을 격리조치하고 검체를 채취하여 검사를 의뢰했다. 방문지역은 방역소독팀이 집중 소독했다.

산수유 마을에서 접촉한 사람은 없으며, A씨 일행과 사성암·식당 관계자들은 모두 마스크를 착용하고 있었다고 밝혔다.

   
  ▲ 사성암 일원 방역소독

접촉자는 양성 판성 시 국가지정병원으로 이송되며 음성 판정 시 역학조사관의 판단에 따라 2주간 자가격리하게 된다.

구례군 관계자는 “접촉자의 검사결과는 22일 밤에서 23일 오전 사이에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며 “외출을 자제하고 증상이 있을 경우 보건의료원(☎ 061-780-2673)으로 신고해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저작권자 © 엔지티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