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라남도교육청(교육감 장석웅)이 교육부의 ‘고교학점제 선도지구 지원 사업’ 공모에 최종 선정됐다.

19일 전라남도교육청에 따르면, ‘고교학점제 선도지구 지원사업’은 기본사업인 고교학점제 선도지구 지원사업과 추가사업인 교육소외지역 교육여건 개선 사업으로 나눠 진행되며, 전남교육청은 2개의 선도지구(빛가람나주혁신 지구, 해남·강진·장흥 지구)와 교육소외지역 교육여건 개선 사업에 공모해 모두 선정됐다.

   
  ▲ 전라남도교육청

‘고교학점제 선도지구 지원 사업’은 지역 내 고교-교육청-지자체-대학 등 기관 간 협력체제를 구축하고 농어촌ㆍ도서벽지 등 교육소외 지역의 고교학점제 도입 준비와 일반고 교육역량 강화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전남교육청은 지역 교육공동체 간 협력체제 구축을 위해 학교 별 기본 자원을 파악해 학교 간 네트워크를 구성·운영하고, 교육청-지자체가 공동으로 참여하는 교육협력센터 운영을 통해 지역 내 고등학교의 지역 특화 교육과정 운영 모델을 개발·지원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교육소외 지역의 고교학점제 도입 기반 조성을 위해 도내 교·강사 인력풀을 마련해 활용하고, 학교별 교육과정 이수 지도팀을 구성해 원스톱 진로·학업 설계 지원 체제를 구축할 계획이다. 또, 학교 간 온/오프라인 공동교육과정 운영을 통해 과목선택권 확대를 지원하고 지역사회 연계를 통해 학생의 다양한 학습기회를 제공한다.

더불어, 일반고 교육역량 강화를 위해 교원의 학생 진로·학업 설계 지도 및 교육과정 기획·운영 전문성 강화 연수를 실시하고, 학생 선택권 확대를 위한 교과 및 전문교과 지도 역량 배양 연수 과정도 운영할 예정이다.

위경종 중등교육과장은 “학생의 학습 선택권 확보를 위해 학교 간 온/오프라인 공동교육 등 지역 내 다양한 공유학습 모델 운영과 교육소외 지역의 고교학점제 도입 준비를 위한 단위학교 교육역량 강화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엔지티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