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양시가 추진 중인 인구시책이 효과를 거두고 있지만 연초에 감소세로 돌아서 인구 회복을 위한 대책 마련에 나섰다.

작년 12월말 기준 인구는 15만6750명(남 8만1365명, 여 7만5385명)으로 지난 10년간 연말 기준으로 매년 증가하고 있으나 연초에는 졸업과 취업, 이사 시기 등과 맞물려 인구가 감소하고 있다.

   
   ▲  광양시 내고장 광양愛 주소갖기 운동, 인구 지키기 팔 걷어(실무간담회)

이에 따라 시는 인구정체현상과 유출 문제를 총체적 위기로 인식하고 관 주도에서 벗어나 범시민 차원의 참여만이 인구문제를 슬기롭게 해결할 수 있다고 보고 대대적인 '내고장 광양愛 주소갖기' 범시민운동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범시민운동 추진에 앞서 시는 인구 위기 해법을 찾아나가고자 최근 광양참여 연대 등 지역 내 시민단체와 3차에 걸쳐 실무급 간담회를 갖고, 인구정책에 대한 주요시책 공유와 단계별 민·관 협력 방안을 모색했다.
실무 간담회의 후속조치로 코로나19 사태가 진정되는 시점에 맞춰 참여 기관·시민단체 간 인구문제 공동대응 업무협약을 체결키로 했으며, 다음 달부터 시민대토론회와 캠페인 등 인구 지키기와 주소갖기 운동을 집중 펼치기로 했다.

이와 더불어 시는 세풍·황금·익신·명당산단 조성과 2020년 도립미술관 개장, 광양항 활성화에 따른 유입인구에 대비해 와우, 성황·도이, 목성 등 6개 지구 도시개발 사업과 프리미엄 아파트 건립 등 정주여건 개선 사업에도 공을 들이고 있다.

또한 2020년 인구정책 시행계획을 수립하고 이를 토대로 인구 늘리기 정책 54개 사업에 2천억 원 이상을 투입하는 등 결혼·출산·보육 분야와 출생아, 아동, 청년, 은퇴자를 위한 세대별 맞춤형 시책을 마련해 인구 회복에 체계적으로 대응하고 있다.

임채기 전략정책담당관은 “정주 인구는 지역발전과 삶의 질 향상에 가장 중요한 기본 요소인 만큼 효과성 있는 시책을 전개해 저출산 고령화에 따른 인구문제를 극복하고 지속적인 인구증가로 이어지도록 행정력을 집중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엔지티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