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라남도교육청(교육감 장석웅)이 국립아시아문화전당(전당장 직무대리 이진식)과 함께 창의적 예술교육 활성화와 지역 문화·예술 인재양성에 나섰다.

전라남도교육청은 20일 오전 도교육청에서 국립아시아문화전당과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다양한 문화‧예술체험활동을 통해 학교예술교육을 확대해 나가기로 했다. 협약식에는 장석웅 교육감을 비롯한 도교육청 간부와 국립아시아문화전당 이진식 전당장과 관계자 등 12명이 참석했다.

   
  ▲ 전라남도교육청-국립아시아문화전당 업무협약식

두 기관은 협약을 통해 △ 초·중·고등학생 문화·예술 체험활동 활성화 상호 협력 △ 전남지역 학교 예술교육 역량강화 지원 체제 구축 △ 어린이·청소년 문화·예술 인재양성 지원 △ 한국창의예술고 등 지역 예술 인재 양성기관 지원 등에 긴밀히 협력키로 합의했다.

두 기관은 전남의 학교 예술교육 내실화를 위해 역량 있는 기관과 네트워크를 구축해 초‧중‧고등학생의 문화‧예술체험 활동을 활성화하고 교육 프로그램을 통한 교원 예술교육 역량강화, 지역사회 문화 예술 증진해 협력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전남교육청은 ‘모두가 소중한 혁신 전남교육’을 위해 앞으로도 학생의 예술기회 확대, 교원과 학교의 예술교육 역량 강화, 학생중심 예술수업 혁신 등 예술교육 활성화를 위해 관련 단체와 기관 등 지역사회와 협력을 더욱 강화해 나갈 게획이다.

   
 

국립아시아문화전당은 5·18 민주화운동의 인권과 평화 의미를 예술적으로 승화한다는 목적으로 2015년 11월 설립된 문화체육관광부 소속기관이다. 아시아 문화에 대한 교류 및 교육 ‧ 연구 등을 통해 문화적 역량을 강화하고 공연, 전시, 축제, 창작 ‧ 체험의 교육프로그램 운영 등 문화‧예술콘텐츠의 새로운 모델 제시와 예술의 플랫폼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장석웅 교육감은 “미래의 주역인 학생들의 다양한 예술활동 수요를 공교육에 반영할 수 있도록 교육과정 기반의 지역사회 연계 지원이 필요하다.”며 “국립아시아문화전당과 협력해 다양한 문화·예술체험과 참여기회를 제공하고, 아이들이 창의성과 심미적 감성을 갖춘 미래인재로 성장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엔지티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