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성군은 기초생활수급자 및 차상위 주민들에게 문화예술 향유의 기회를 제공하는 ‘통합문화이용권(문화누리카드) 사업’을 추진 중이라고 13일 전했다.

문화누리카드는 영화관람, 전시, 국내여행과 4대 체육종목(축구, 농구, 야구, 배구) 관람 등에 이용할 수 있다. 올해부터는 지원액이 1만원 인상되어 1인당 9만원이 지급되며, 동일 세대원 가운데 필요한 가족에게 포인트를 전달할 수 있는 카드합산제도도 운영하고 있다.

   
   ▲ 영화 상영 중인 장성문화예술회관.

만 6세(2014년 12월 31일 이전 출생자) 이상의 기초생활수급자 ‧ 차상위 계층 주민이 신청할 수 있으며, 가까운 읍면 행정복지센터를 직접 방문해 신청서를 제출하거나 인터넷(www.mnuri.kr)으로 신청하면 된다.

또한 만14세 이상으로 2016년 이후에 발급된 카드를 소지하고 있는 대상자는 본인 명의 휴대폰을 소유하고 있을 경우 전화 ARS(1544-3412)를 이용해 포인트 재충전을 받을 수도 있다.

장성군 관계자는 “올해 통합문화이용권 사업 대상자는 2300여 명으로, 군은 읍면 복지담당 공무원과 마을이장을 통해 지속적으로 이용을 독려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엔지티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