빛고을전남대병원은 개원 6주년인 5일 당초 개원기념식을 개최할 예정이었으나 최근 신종코로나바이러스 확산에 따라 취소하고, 간부회의를 통해 간단하게 기념행사를 가졌다.

이 자리에서 이신석 병원장은 “빛고을전남대병원은 개원 6년 동안 지속적인 성장을 통해 국내 최고 수준의 류마티스 및 퇴행성관절염 전문질환센터로 위상을 굳혔다” 면서 “이제는 충분한 조건을 갖춘 빛고을전남대병원이 종합병원으로 재도약 할 때이다”고 강조했다.

   
   ▲ 빛고을전남대병원

종합병원 승격은 빛고을전남대병원의 올해 최우선 목표이다.

현재 빛고을전남대병원은 정형외과·류마티스내과·노년내과·신장내과·호흡기내과·소화기내과·순환기내과·감염내과·알레르기내과·외과·소아청소년과·신경외과·신경과·산부인과·영상의학과·재활의학과·마취통증의학과·진단검사의학과·병리과 등 20여개 진료과를 운영하고 있다.

또한 응급실·수술실·입원실·의무기록실·물리치료실·회복실 등의 시설도 충족돼 있어, 기타 몇 가지 사항만 갖추면 종합병원의 자격을 충분히 갖게 된다.

또한 올해 빛고을전남대병원은 장기발전계획을 수립해 진료수익 증대와 조직 운영 활성화를 꾀할 방침이다.

향후 용역결과 보고와 전략 체계 수립 및 실행계획 수립 등을 통해 미래 청사진이 구체화 될 것으로 보인다.

지난 2014년 전문질환센터로 개원한 빛고을전남대병원은 관절염 전문 치료뿐만 아니라 일반 질환 치료도 가능할 수 있도록 외과·산부인과·소아청소년과를 추가 개설하고 응급실을 신설하는 등 폭넓은 진료를 펼쳐왔다.

그 결과 인턴수련병원으로 지정되는 값진 결실을 맺었으며 지역거점병원의 역할도 더욱 충실히 수행하고 있다.

또한 진료협력, 진료·검사예약 단축, 병상이용률 증대 등 진료 활성화를 위한 혁신을 통해 수준 높은 의료서비스를 제공하는 성과도 거뒀다.

빛고을전남대병원은 개원 당시 8만여 명이었던 환자 수가 지난해에는 두 배를 넘은 17만여 명에 달했고, 수술 건수도 2014년 1,445건에서 지난해 1,879건으로 증가하는 등 지속적인 성장을 거듭하고 있다.

이밖에도 지역민의 건강증진을 위한 체조 교실 운영 등 다양한 프로그램도 운영하고 있으며, 노인들을 위한 건강강좌와 의료봉사도 시행하고 있다.

<저작권자 © 엔지티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