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광주시교육청

광주시교육청이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16번·18번 확진 환자의 거주지 및 방문 병원 인근 유치원과 초등학교에 대해 긴급 방역을 실시한다.

6일 시교육청에 따르면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을 막기 위해 7일 유치원·초등학교 36교에 대해 긴급 방역을 진행한다. 긴급 방역 대상은 16번·18번 확진 환자의 거주지 및 방문 병원 인근에 위치한 유치원과 초등학교다. 관련 예산은 특별교육재정수요지원비로 시교육청이 전액 부담한다.

한편 17일까지 돌봄교실과 방과후학교 교육활동을 전면 중단하는 초등학교도 기존 17곳에서 3개 초등학교를 더 추가해 20곳으로 늘렸다.

오승현 부교육감은 “확진 환자의 거주지와 방문 병원 인근에 있는 모든 유치원과 초등학교에 대해 긴급 방역을 실시한다”며 “시교육청은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 더 이상 확산되지 않도록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엔지티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