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격 하락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돼지고기의 소비 촉진을 위한 군민 시식회가 열려 큰 관심을 모았다.

해남군과 해남진도축협, 해남군 한돈협회는 8일 해남군민광장에서 돼지고기 소비 촉진을 위한 무료시식회를 개최했다.

이번 시식회는 가격하락의 어려움을 가중되고 있는 양돈농가에 힘을 보태고, 국산 돼지고기의 안전성을 알려 소비를 확대하기 위해 마련됐다.

   
 ▲  돼지고기 소비촉진행사에서 시식하고 있는 명현관 해남군수

행사를 위해 한돈협회에서 돼지고기 50kg을 기증해 현장에서 조리했으며, 군민 300명이 참여한 가운데 오후 3시부터 한시간 가량 시식행사가 진행됐다.

또한 삼겹살 부위를 20% 가량 할인 판매하는 깜짝 세일도 펼쳐져 큰 인기를 끌었다.

해남군은 행사에 앞서 직원들을 대상으로 소비촉진 동참을 위한 예약 판매를 실시해 800여만원 상당의 돼지고기 삼겹살 800여kg을 구입 했다. 

   
 ▲  돼지고기 소비촉진 행사

또한 부서별로 돼지고기 먹는 날을 정해 소비에 적극 동참하고 있으며, 군부대와 교육지원청, 경찰서 등 유관기관 등에도 구내식당 등 식단 편성에 돼지고기가 많이 포함될 수 있도록 협조를 요청하고 있다. 관내 해남진도축협에서도 돼지고기 할인판매행사를 실시하고 있다.

이날 해남한돈협회에서 돼지 1마리 판매시 100원씩 적립해온 자율기금 600만원을 해남군에 전달하기도 했다. 성금은 어려운 가정의 맞춤형 복지서비스를 운영하는데 쓰일 예정이다.

   
  ▲  돼지고기 소비촉진행사 선금기탁 (좌, 박주남 한돈협회 해남지부장, 우, 명현관 해남군수)

아프리카 돼지열병 국내 발생이후 돼지고기 도매 가격은 지속적으로 하락해 현재 kg당 2,700원(발생전 4,407원)까지 떨어진 상황이다.

명현관 해남군수는 “아프리카 돼지열병은 인체에 무해함에도 막연한 불안감으로 한돈 소비가 위축되고 있어 우리 돼지고기의 안전성을 알리기 위해 행사를 마련하게 됐다”며 “돼지가격 하락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가에 힘을 드리고, 민관이 함께 어려운 시기를 이겨내는 계기가 되었으면 한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 엔지티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