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방한은 물론 패션 아이템 가치 높아 한파 여부 상관없이 수요 매년 늘어 * 신세계,내년 1월까지 무스너클, 캐나다구스 등 다양한 브랜드 선보여

올 가을도 여지없이 프리미엄 패딩의 인기가 뜨겁게 달아오르고 있다. 아직 패딩과는 어울리지 않는 날씨임에도 프리미엄 패딩을 찾는 고객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는 것.

   
    ▲ 프리미엄 패딩

실제 지난 9월 1일부터 10월 7일까지 전점 신세계백화점 프리미엄 패딩 매출을 살펴보면 지난해 동기대비 85% 신장한 수치를 나타냈으며. 일부 브랜드는 300%가 넘는 신장율을 기록했다.

지난해 전점 신세계백화점 프리미엄 패딩 매출(18년 9월~19년 1월)의 경우 사상 최대 호조를 보이며 2017년 대비 무려 113% 신장한 매출을 보였음에도 올해 가을 또다시 80%가 넘는 매출 신장률을 나타내고 있어 눈길을 끈다.

그동안 한강이 얼어붙는 사상 최대의 한파를 겪은 고객들이 겨울 한파에 대비 일찌감치 동계패션을 준비했었다면 올해는 아직 별다른 한파 예보가 없음에도 가을 패딩 매출이 급증하고 있는 것이다.

이 같은 프리미엄 패딩의 때 이른 열기는 최근 몇 년간 전국을 강타했던 롱패딩의 영향도 있는 것으로 보인다.

신세계백화점 해와잡화담당 김영섭 상무는 “최근 몇 년간 전국을 강타했던 롱패딩 열풍이 2~3년이라는 단기간에 그치자 고객들이 유행을 타지않는 프리미엄 패딩으로 다시금 눈길을 돌리고 있다”며,

“프리미엄 패딩의 경우 방한은 물론 패션 아이템으로 더욱 가치가 크기 때문에 한파 여부와 상관없이 매년 수요가 커지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또한 한국인 체형에 잘 맞는 스몰(S) 사이즈와 미디엄(M) 사이즈의 경우 물량이 한정되어 있어 본격적으로 패딩을 입는 늦가을이 되면 상품을 구하기 어렵기 때문에 신상품이 출시되는 9월초부터 고객이 몰리고 있다. 이에 광주신세계도 내년 1월까지 주요 브랜드에서 프리미엄 패딩 매장을 운영한다.

   
 

우선 인기 프리미엄 패딩 브랜드인 ‘무스너클’을 광주신세계를 비롯해 강남점, 본점, 센텀시티점 등 8개 점포에서 선보인 가운데 160만원대의 클래식코어 라인 애쉬 그레이(짙은 회색) 퍼(FUR) 상품을 신세계백화점 단독으로 선보인다.

또한 캐나다 화이트 덕다운을 사용한 프리미엄 패딩 브랜드 ‘노비스’ 에서도 선보인다.

특히 프리미엄 패딩중에서도 프리미엄이라고 불리는 ‘몽클레어’의 경우 동절기 한정으로 운영되는 팝업매장이 아닌 광주신세계를 비롯해 강남점, 본점 센팀시티점 ,대구신세계 등 8개 점에서

사계절 정식 매장으로 운영하며 다양한 프리미엄 패딩을 만나볼 수 있다.

<저작권자 © 엔지티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