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제일고등학교(교장 이승오) 김민재(3년) 학생이 제36회 전국장애인 기능경기대회에 광주광역시 대표로 참가해 데이터입력(발달) 종목에서 상금 100만원과 함께 은상을 수상하는 쾌거를 이뤘다.

전국장애인기능경기대회’는 고용노동부가 주최하고 전라북도와 한국장애인고용공단 주관으로 사회와 기업의 장애인 고용에 대한 관심을 촉구하고, 장애인의 기능을 향상시키기 위해 매년 실시하고 있다.

35회 울산광역시 개최에 이어 올해는 전라북도 전주와 익산에서 지난 9월 24일(화)~27일(금)까지 4일간 개최됐다.

   
   ▲ 김민재(3년)

이번 대회는 정규 19개(양복, 전자출판, 귀금속 공예 등) 직종과 시범 14개(바리스타, 제과제빵, 인테리어디자인 등) 직종, 레저 및 생활기능 9개(봉제, 기기조립, 도자기 등) 직종으로 총 42개 직종에 전국 17개 시·도 대표선수 419명이 참가해 갈고 닦은 기량을 선보였다.

김민재 학생은 “박영훈 선배가 지난 해 대회에 출전하여 동상 받은 것이 너무 부러웠어요. 그래서 저도 이 대회를 위해 하루도 빠짐없이 열심히 노력하여 은상을 수상할 수 있었어요. 앞으로 더 열심히 노력하여 나라의 훌륭한 일꾼이 되고 싶어요”라고 소감을 전했다.

최태욱 지도교사는 “작년에도 전국장애인기능경기대회에 같은 데이터입력 직종으로 참가하여 동상을 수상하였는데 올해는 은상을 수상하게 되어 너무 기쁩니다. 이 모든 것이 학생들이 열심히 노력한 결과라고 생각하며, 이러한 좋은 경험을 통해 자신의 꿈을 이루고, 행복한 삶을 살아갈 수 있도록 항상 응원하고 지원하겠습니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 엔지티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