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학생독립운동기념회관(관장 박치홍)이 11․3 학생독립운동 90주년을 맞아 학생독립운동의 사회적 공감 형성과 학생들의 관심을 확대하기 위해 전국 중․고등학생을 대상으로 2019『학생독립운동 113초 영화제』를 실시하고, 심사결과를 4일 발표했다.

이번 영상작품 영화제는 학생독립운동기념일이 11월 3일인 점에 착안하여 113초라는 제한된 시간 내에 학생독립운동에 대한 학생들의 창의적이고 참신한 아이디어가 담긴 영상 작품을 발굴하는 대회다. ‘11・3 학생독립운동은 [ ] 이다’라는 주제로 지난 6월부터 8월까지 공모 신청을 받은 결과 개인 7편, 팀 24편 등 총 31편, 85명이 참가했다.

   
   ▲ 학생독립운동 113초 영화제 포스터

심사결과, 대상에는 김유정(대성여중, 3)팀이 교육부장관상의 영예를 차지했다. 이어 최우수상에 남진희(광주여고, 1)팀이 국가보훈처장상을, 우수상 2팀에 김이안(울산 학성중, 2)팀, 형준한(광주제일고, 2)팀이 광주시교육감상을, 장려상 4팀에는 박성연(충북 음성고, 2)팀, 윤재영(광주동명고, 3)팀, 송지흔(운남고, 1)팀, 임형규(문성고, 2)팀이 광주학생독립운동기념회관장을 각각 수상하게 된다.

심사는 대회의 공정한 운영을 위해 9월부터 외부 전문 심사위원을 위촉 구성하여 작품의 적합성, 창의성, 완성도, 전달력 등을 기준으로 1, 2차 심사를 거쳐 수상작을 최종적으로 선정했다. 대상 1팀(부상 문화상품권 50만원), 최우수상 1팀(부상 문화상품권 30만원), 우수상 2팀(부상 문화상품권 각각 20만원), 장려상 4팀(부상 문화상품권 각각 10만원)을 선정하고, 시상은 11월 2일에 있을 「전국 청년학생 문화예술 축전」에서 시상할 예정이다.

이번에 선정된 작품들은 113초라는 짧은 시간에 학생독립운동을 다양한 시각에서 학생들의 참신한 생각을 표현한 작품들 중 ‘11․3 학생독립운동은 [대한민국 민주주의 출발, 작지만 힘 있는 한 줄기 외침, 일상, 발자국, 현재 진행형, 독립의지, 위대한 유산] 이다’등이 우수한 작품으로 인정받아 최종 선정되었다.

광주학생독립운동기념회관 김하정 학예연구사는 “전국 중․고 학생들을 대상으로 실시한 이번 대회에 타 시도학생들의 자발적인 참여 공모가 있어 더 의미가 깊다”며 “학생독립운동이 광주만의 학생운동에서 벗어나 학생독립운동을 전국화할 수 있도록 선정된 작품들을 홈페이지 등에 탑재하여 교육현장에서 역사교육 자료로 활용할 수 있도록 안내할 방침이다”고 밝혔다.

※ 113초 영화제 접수현황 및 지역별 참여인원

* 총 31편 응모(개인 7편, 팀 24편, 총 85명 참가) * 시도별 참여현황 : 서울(1명), 대전(1명), 대구(4명), 광주(60명), 울산(9명), 경기(2명), 충북(3명), 전남(2명)

<저작권자 © 엔지티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