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송전설비 정비 전문회사인 한전KPS(사장 김홍연)가 고용노동부가 주관하고 한국산업안전보건공단이 주최한 ‘2024년 명예산업안전감독관 수범사례 발표대회’에서 영예의 대상(고용노동부 장관상)을 수상했다.

명예산업안전감독관은 산업안전보건법에 의거해 산업재해 예방활동 참여와 지원을 촉진하기 위해 각 사업장 소속 안전 담당자를 대상으로 위촉하는 전문인력으로 산재예방계획 수립부터 점검과 감독 등 업무를 맡는다.

   
   ▲  한전KPS 월성2사업처 박신구 과장(앞줄 왼쪽 5번째)이 명예산업안전감독관 수범사례 발표대회에서 고용노동부 장관상인 대상을 수상하고, 소속 직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전KPS 명예산업안전감독관으로 활동하고 있는 월성2사업처 박신구 감독관은 고온․고압 및 감전․추락․낙하 등 산재발생 요인이 산재한 발전정비 작업현장에서 작업자와의 끊임없는 소통과 각종 산재예방 활동을 통해 근본적인 위험요소 제거를 주도한 공을 인정 받아 수범사례로 선정됐다.

특히 안전보건 개선 활동으로 △안전부서 증원을 통한 실행력 강화 △현장 지도·격려 안전 Patrol 강화 △전(全) 인양장구 검사를 통한 안정성 확보 △작업현장 안전확보 사례 등의 성과를 인정받아 대상인 고용노동부 장관상까지 수상했다.

한전KPS는 앞으로도 전 임직원의 참여와 위험성평가 중심 자기규율 예방체계 확립을 통해 유해ㆍ위험요인을 사전에 파악해 ‘안전하고 건강한 일터, 행복한 KPS 조성’에 최선을 다한다는 방침이다. 

<저작권자 © 엔지티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