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농어촌공사는 행정안전부가 주관하는 ‘2024년 재난관리평가’ 안전관리 분야에서 최고등급인 '우수' 등급을 받았다고 9일 밝혔다.

‘재난관리평가’는 행정안전부가 중앙부처, 공공기관, 지자체 등 332곳의 재난관리책임기관을 대상으로 재난관리 단계별 관리 실태와 역량을 진단하는 종합평가다.

   
   ▲  한국농어촌공사 전경

공사는 올해 평가에서 ▲소규모 사업장 안전관리센터 설치, ▲실제 재난 상황 대비 훈련, ▲안전보건경영 방침 수립, ▲재난 관리자 맞춤형 교육, ▲유관기관과 협업, ▲전담 인력 추가 확보 등 재난 대응 강화를 위한 실효성있는 노력으로 높은 점수를 받았다.

특히, 지난해 '중대재해 감소'와 '안전관리 조직강화'를 공사의 주요 경영 방향으로 설정하고, 재난안전 분야에 전담 인력을 확보하며 재난 예방, 대응 및 복구를 위한 실질적인 노력이 크게 인정받았다.

이병호 사장은 “이번 평가는 재난관리를 최우선으로, 안전 확립을 위한 공사의 노력이 이뤄낸 결실”라며 “앞으로도 빈틈없는 재난관리로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엔지티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