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안해양경찰서(서장 서영교)는 적극행정의 일환으로 해양에서 구명조끼 착용과 사고 발생시 SOS 구조신호 발신의 중요성에 대한 사회적 공감대를 형성하기 위해‘SOS 구조버튼 누르기’릴레이 챌린지에 참여하였다고 9일 밝혔다.

부안군 격포항을 찾은 부안해경서장은 구명조끼를 착용하고 어선에 올라 SOS 버튼 누르기 시범을 보였고 SOS구조버튼 중요성 팻말을 들고 지역 어민들에게 홍보를 한 뒤 권익현 부안군수와 심덕섭 고창군수를 다음 참여자로 지목하였다,

   
   ▲  부안해경서장이 부안군 격포항을 찾아 SOS구조버튼 누르기 챌린지에 참여하고 있다

SOS구조버튼은 선박에 설치된 단말기의 조난신호 발신 버튼으로 이 버튼을 누르게 되면 조난신호가 발신되어 해양경찰로부터 신속한 구조를 받을 수 있다.

이번 챌리지로 바다에서 위급 시 행동 요령 등 범국민 홍보 효과로 해양 안전에 대한 인식이 개선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  부안해경서장이 부안군 채석강을 찾아 SOS구조버튼 누르기 홍보를 하고 있다

서영교 서장은“바다에서 활동 시 항상 구명조끼를 착용하고 위급한 상황이 발생하면 신속한 구조를 위하여 꼭 SOS 긴급구조 버튼을 눌러줄 것을 당부한다.”고 말했다. 

   
   ▲  부안해경서장이 어선에 올라 SOS구조버튼 누르기 시범을 보이고 있다

<저작권자 © 엔지티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