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광역시 서구(구청장 김이강)가 장애인‧노인 공공일자리 협업을 통해 복지 사각지대 해소에 나선다. 서구는 17일 서구청 나눔홀에서 광주서구시니어클럽(관장 추왕석), 광주광역시 서구장애인복지관(관장 이대만)과 서구형 장애인-노인 일자리 연계형 반찬지원사업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서구는 민관협력 커플링 사업의 일환으로 장애인 일자리와 노인 일자리를 연계해 ‘할매손맛사업단’에서 반찬지원사업을 함께 추진하기로 했다. 장애인들이 어르신들과 반찬을 직접 만들면서 소통능력을 키우고, 이를 반찬지원 대상자들에게 직접 전달하면서 안부도 확인할 수 있도록 해 복지공동체를 실현할 계획이다. 특히 서구장애인복지관은 이 사업을 통해 사례관리를 하면서 장애인들의 효과적인 지원방안을 모색할 예정이다.

   
   ▲  노인일자리 연계형 반찬지원사업 협약식

김이강 서구청장은 “서구는 장애인식개선과 장애인의 일상행활에서의 불편 해소를 위해 다양한 정책을 추진하고 있으며, 앞으로도‘착한 무장애도시’조성을 위해 장애인 맞춤형 공공일자리 창출 정책을 보다 확고히 추진해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서구는 장애인 맞춤형 공공일자리 창출을 위해 광주 자치구 중 유일하게 자체 재원으로 중증장애인을 위한 서구형 장애인 일자리를 추진하고 있으며, 청각・언어장애인 정리수납 일자리 사업 등 다양한 공공일자리 창출·확대에 힘쓰고 있다. 

   
 

<저작권자 © 엔지티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