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안군은 7일 지도 ‘섬 병어 축제’ 현장에서 비브리오패혈증 예방 홍보 활동을 펼쳤다.

연간 10여개의 수산물축제를 추진하고 있는 신안군은 섬 병어 축제 전 비브리오패혈증 예방을 위해 3회에 걸쳐 총 70건(병어, 밴댕이, 해수 등)의 선제 검사와 17개소 어패류 취급 업소 종사자들을 대상으로 위생부서와 합동으로 위생교육을 실시했다.

   
   ▲  ‘섬 병어 축제’에서 감염병 예방 홍보를 하고 있다. (지도읍)

교육의 주요 내용으로는 어패류 조리 시 흐르는 수돗물에 깨끗이 씻기, 해산물 충분히 익혀 먹기, 사용한 도마 및 칼 등 조리도구 열탕 소독하기, 어패류 취급 시 장갑 착용, 피부에 상처가 있는 사람은 바닷물 접촉 피하기 등이다. 축제 당일에는 2,500명 방문객을 대상으로 현수막, 부채 등 홍보물을 활용하여 감염병 예방 및 올바른 손 씻기 캠페인을 실시했다.

비브리오패혈증은 주로 오염된 어패류 생식, 상처 난 피부 바닷물 접촉 시 감염되며 증상으로는 급성 발열·혈압 저하·구토·설사·피부 병변이 나타난다.

   
   ▲  ‘섬 밴댕이 축제’에서 감염병 예방 홍보를 하고 있다. (증도면)

신안군 관계자는 “비브리오패혈증 예방을 위해서는 예방수칙 준수가 중요하며 특히, 간 질환자·면역저하자·당뇨병 등 기저질환이 있는 고위험군은 치사율이 높으므로 더욱 주의해 줄 것”을 당부했다.

또한 신안군에서는 선제적으로 4월부터 매주 1회 이상 해수, 수족관수 검사 등 예찰 활동을 실시하고, 고위험군에 대해서는 전화 및 방문사업 연계를 통해 집중 교육 및 관리 중에 있다. 

<저작권자 © 엔지티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