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포시는 오는 6일 현충일을 맞아 옥암동 부흥산에 위치한 현충공원에서 추념식을 거행한다.

올해 69회를 맞은 현충일은 나라를 위해 목숨을 바친 이들의 충성을 기념하는 기념일로 목포시는 매해 현충공원에서 행사를 진행해 호국영령의 명복을 빌고 순국선열의 숭고한 호국정신과 위훈을 추모해 오고 있다.

   
   ▲  목포시, 제69회 현충일 추념식 거행

이날 추념식에는 박홍률 목포시장을 비롯해 보훈단체장, 보훈가족, 목포시의회, 기관사회단체장 등 200여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추념식은 오전 10시 정각에 울리는 사이렌 소리에 맞춰 1분간 순국선열 및 호국영령에 대한 묵념을 시작으로 헌화, 분향, 추념사, 추모 헌시 낭송, 현충일 노래 제창을 끝으로 30여분간 진행된다.

박홍률 목포시장은 “6월 호국보훈의 달을 맞아 국가유공자들의 헌신을 기억하고 그분들을 예우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시는 오는 6일 오전 10시 전국적으로 울려 퍼지는 사이렌 소리에 맞춰 순국선열과 호국영령에 대한 묵념에 전 시민의 참여를 요청하는 한편 추모 분위기 조성을 위해 각 가정마다 태극기 조기(弔旗) 게양을 당부했다. 

<저작권자 © 엔지티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