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안군(군수 박우량)이 5월 29일 서울 소피텔 앰버서더 호텔에서 열린 ‘해양과 기후변화 포럼’에 참석했다. 이번 포럼은 기후변화의 심각성에 대한 국민의 인식을 높이고 함께 기후변화 대응정책 수립과 산·학·연·관이 모여 미래세대를 위한 기후변화 감시예측과 온실가스 저감 방안을 모색하기 위한 자리였다.

이날 부대행사로 마련된 「지역주도형 해양 기후변화 대응 세미나」에서 김재광 신안 부군수는 “해양기후변화 시대를 맞이하는 신안군의 전략과 대응”이라는 제목으로 신안군이 추진하고 있는 기후변화 대응 전략에 대하여 발표했다.

   
   ▲  해양과 기후변화 포럼 홍보 배너

김재광 신안 부군수는 이 자리에서 신안군은 2050년 해양 흡수원(블루카본)을 기반으로 한 대한민국 탄소흡수 거점으로서 탄소중립을 넘어 블루카본 확대를 통한 탄소흡수 도시 신안군의 비전을 제시했다. 2030년 탄소 배출량을 40% 감축 목표로 설정하고, 신안군민의 참여와 실천을 통한 탄소중립 달성, 세계자연유산 신안갯벌을 통한 탄소 흡수원 도시, 풍력·조력 등 신재생에너지를 활용한 신안군의 신규 성장동력 발굴, 민관산학 등 다양한 대상의 참여와 협력으로 달성하는 탄소중립 전략 목표를 수립하였으며, 이를 통해 그린카본, 블루카본, 신재생에너지 정책으로 2억2천만톤의 탄소배출 저감효과를 기대한다고 설명하였다.

또한, 김재광 부군수는 한국의 갯벌 세계자연유산에 등재된 신안군이 탄소중립 선도 도시로서 정부의 그린뉴딜과 탄소중립 정책에 선제적으로 대응하여 탄소중립 선도 도시가 되도록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  29일, 지역주도형 해양 기후변화 대응 회의 후 기념 촬영

<저작권자 © 엔지티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