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 한분 한분과 나눈 대화, 진심어린 조언, 가슴깊이 새기고 명심하겠습니다. 시민 여러분과 함께해 너무나 소중하고 행복한 시간이었습니다”

정기명 여수시장이 지난 3일 화정면을 끝으로 ‘2024년도 시민과의 열린 대화’ 그 대장정의 막을 내리며 이같이 밝혔다.

   
   ▲  정기명 여수시장이 지난 4월 18일 한려동 시민과의 열린 대화에서 발언하고 있다.

정 시장은 “시 전체를 위한 굵직한 사업도 물론 중요하지만, 시민들께서는 일상에서 겪고 있는 당장의 불편함을 해소하는 일이 더 절실하다”며, “접수된 민원들이 최대한 빨리 해소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바쁜 일정에도 불구하고 열의를 갖고 참여해 주신 시민여러분께 다시 한 번 정말 감사드린다”며 “앞으로도 지금처럼 소통하며 모두가 꿈꾸는 남해안 거점도시 미항여수를 향해 나아가겠다”고 다짐했다.

   
   ▲  정기명 여수시장이 지난 4월 18일 소라면 시민과의 열린 대화에서 주민들의 건의사항을 받고 있다.

한편, ‘시민과의 열린 대화’는 지난 4월 15일 중앙동을 시작으로 27개 읍면동을 순회, 마지막 날인 지난 3일 화정면까지 약 3천여 명의 시민이 참여 했으며, 민원 4백여 건이 접수됐다.

대화는 사전에 짜인 각본 없이 현장에서 주민들과 만나 질문을 받고 즉시 답변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  정기명 여수시장이 지난 5월 11일 화정면 시민과의 열린 대화에서 주민들의 건의사항을 받고 있다.

민원은 마을안길과 농로 정비, 주차 및 교통흐름 개선 방안, 주민 편의시설 설치 등 생활밀착형이 주류를 이뤘으나, 도로개설과 관광, 도시계획 등 지역발전에 대한 의견도 많았다.

시는 접수된 민원을 신속 처리하되, 예산상 장기 검토가 필요한 민원에 대해서는 진행상황을 수시로 점검, 분기별 추진상황 보고회 등을 통해 시민들과 소통하며 해결할 방침이다. 

   
   ▲  지난 4월 15일 중앙동 시민과의 열린 대화에서 정기명 시장이 ‘르네상스 다함께 5대 실천 시민운동’ 다짐대회에 참여하고 있다.

<저작권자 © 엔지티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