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서동용 국회의원(순천시·광양시·곡성군·구례군(을))은 27일 기자회견을 열어, 지난해 말 윤석열 정부에서 뉴라이트ㆍ막말 극우 인사로 구성한 여순사건 진상조사보고서작성기획단(이하 ‘기획단’)이 여순사건의 진상규명을 가로막고, 일방적이고 노골적으로 역사 왜곡을 시작했다고 비판하며, 기획단의 즉각 해체와 재구성을 촉구하였다.

의원실에 따르면 지난주 기획단이 진상조사보고서에 들어갈 진상조사과제 결정안과 보고서에 사용할 용어를 정리한 문건을 확인하였는데, 예를 들어 “14연대 무장봉기”는 “14연대 반란”으로, “진압”은 “토벌”로, “민간인 협력자”는 “민간인 가담자”로 결정하는 등 편향된 용어로 여순사건 진상조사 과제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  윤석열 정부 여순사건 역사왜곡 규탄 긴급 기자회견

이에 대해 서동용 의원은 “여순법 어디에도 반란이라는 단어는 없다”며 이는 “기획단은 이미 여순사건을 반란으로 규정하고, 여순사건에 대한 온갖 부정적 인식을 보고서에 넣어 여순사건을 반란으로 몰아가려고 작정한 것”이라고 강하게 규탄했다.

뿐만 아니라 진상조사 세부 과제에서도 문제가 확인됐다. 20개의 진상조사 세부 과제 가운데 희생자 및 유족의 명예회복의 범위와 방안을 논의한 과제는 단 한 개에 불과하며, 사건에 대한 포괄적인 진상규명보다 당시 정부와 군의 시각, 정치적 사회적 요건을 위주로 세부 과제가 구성되어 있다.

예를 들어 기획단이 꾸려진 뒤 새롭게 추가된 과제인 “14연대 반란에 대한 국내외 언론보도 경향”의 경우, 당시 정부가 나서서 언론을 통제하고, 여순사건 직후 이승만 정부가 “여순사건을 공산주의자가 극우 정객들과 일으킨 반국가적 반란”이라고 기자회견까지 했다는 사실을 감안했을 때, 보고서에 노골적으로 여순사건에 대해 왜곡되고, 편향되고, 부정적인 언론 보도를 담겠다는 속셈으로 보인다.

서동용 의원을 비롯하여 기자회견을 함께한 유족회와 시민사회단체 모두는 윤석열 정부 출범 이후 끊임없는 계속된 여순사건 역사 왜곡 시도에 대해, “여순사건 관련 유가족뿐만 아니라 국민 모두를 무시하고 역사적 채무를 저버리는 행위”라며, “즉각 기획단을 해체하고 여순사건에 대한 제대로 된 전문성을 갖추고, 객관적이고 공정한 기획단으로 재구성해야 한다”고 강력히 촉구했다.

한편 오늘 기자회견은 전라남도 국회의원 10명(김승남, 김원이, 김회재, 서동용, 서삼석, 소병철, 신정훈, 윤재갑, 이개호, 주철현) 모두가 연명하였고, 여순사건광양유족회, 광양10.19연구회 등 21개의 유족회, 시민단체가 함께 참여하였다. 

<저작권자 © 엔지티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